주 메뉴


검색

검색
DOCKDO 대한민국 울르동 동남쪽 87.4km 해상에 위치한 민족의 섬
컨텐츠

부 메뉴

독도는 한반도의 부속 도서로서 우리나라 국토에서 가장 동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동도와 서도의 두 섬, 89개의 작은 부속 섬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리적인 위치는 동도가 북위 37도 14분 26.8초, 동경 131도 52분 10.4초이고 서도가 북위 37도 14분 30.6초, 동경 131도 51분 54.6초이다.

동도 삼각점(독도11) 기준으로 보면 북위 37도 14분 23초, 동경 131도 52분 09초이다. 독도가 가장 동쪽의 영토이므로 우리나라에서 일출이 가장 빠른데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2008년 1월 1일 일출 시각은 7시 26분 20초였다. 그 다음이 육지부의 울산 간절곶으로 7시 31분 18초였다.

이미지1

표1-1 독도의 지리적 요소 개요

독도의 지리적 요소 개요
항목 내용 비고
거리 독도와 울릉도 87.4km(47.2 해리) 간조 시 해안선
기준 최단거리
독도와 경북 울진 죽변 216.8km(117.1 해리)
울릉도와 경북 울진 죽변 130.3km(70.4 해리)
면적 독도 187,554㎡
동도 73,297㎡
서도 88,740㎡
부속 도서 25,517㎡
동도와 서도 간 거리 151m 간조 시 해안선
기준 최단거리
부속 도서의 개수 동·서도 외 89개
독도 좌표 동도 북위 37도 14분 26.8초
동경 131도 52분 10.4초
최고위점
서도 북위 37도 14분 30.6초
동경 131도 51분 54.6초
높이 동도 98.6m
서도 168.5m
둘레 독도 5.4km
동도 2.8km
서도 2.6km
평균 해수면 높이(조차) 16cm

우리나라 동서남북 4극을 보면 동쪽의 독도 외에 서쪽 끝은 평안북도 용천군 신도면 마안도(현재는 비단섬) 서단으로 동경 124도 11분이고 남쪽 끝은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대정읍 마라도 남단으로 북위 33도 6분이며 북단은 함경북도 온성군 유포면 풍서동 유원진으로 북위 43도 0분이다(국토지리정보원, 2008a). 서단과 북단은 중국 쪽의 압록강과 두만강변에서도 관찰할 수 있다.

독도는 서쪽의 울릉도에서 87.4km 떨어져 있고, 동쪽의 일본 시마네 현 오키 섬과는 157.5km 떨어져 있다. 독도에서 가장 가까운 육지는 경북 울진군 죽변으로 216.8km 떨어져 있다.

이미지1

표 1-1에 나타나 있는 바와 같이 독도는 동도와 서도의 큰 2개의 섬과 89개의 부속 도서로 구성되어 있고, 총면적은 187,554m2이며, 그중 동도가 73,297m2, 서도가 88,740m2, 그 외의 부속 도서를 합한 면적은 25,517m2이다. 독도에서 가장 높은 곳은 서도 정상부로서 해발고도 168.5m이다. 동도의 최고봉은 98.6m이며, 정상부의 비교적 평탄한 곳에 등대와 경비대 건물들이 들어서 있다(경북대 울릉도·독도 연구소, 2008). 맑은 날씨에 울릉도의 북동쪽 끝인 울릉군 북면 천부리 석포에서 독도가 관측이 된다. 그 모습은 동도와 서도가 붙어 있는 상태이며 서도의 북단에 솟은 탕건봉도 목측이 가능하다. 이것은 지리적으로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보여 주는 증거가 된다.

이미지1국제민간항공기구(ICAO)는 국가별 비행 영공을 식별하기 위한 비행정보구역(FIR, Flight Information Region) 설정에서 독도 상공을 인천비행정보구역(Incheon FIR)으로 규정하고 있다(국토해양부 항공정책실). 일본은 후쿠오카 FIR, 북한은 평양 FIR로 규정하고 있다.

1951년 미 태평양 공군이 설정한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독도와 DMZ를 포함하고 있고 미 공군에서 1987년에 발행된 항법지도에도 KADIZ내에 독도가 있음을 명시하고 있다. 일본의 경우, 1969년 9월 방위청 훈령 제 36호(방공식별권 비행요령에 관한 훈령)에 의해 설정한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의 경우와 1972년 5월 오키나와 반환에 따라 JADIZ 범위를 확장할 때에 JADIZ에 독도를 포함시키지 않았다. 따라서 일본이 독도 상공을 포함하여 설정된 KADIZ에 관하여 아무런 이의제기를 하지 않은 것은 독도에 관한 한 그 상공을 인정한 행위라고 할 수 있다(김한택, 2008).

하단 정보